“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SW(소프트웨어) 기업으로 도약하겠습니다.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