코로나19로 지난 2월 말부터 시작된 원격 근무는 일시적 현상으로 끝나지 않고 일상의 영역으로 들어왔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