코로나19 확산으로 일본 기업들이 앞다퉈 재택근무제에 돌입하면서 화상회의, 원격제어 솔루션등을 공급하는 한국 IT 업체들이 때아닌 특수를 만났다.